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애매한 사랑은 남색

曖昧な愛は藍色

오늘은 모래 위에 너를 그렸어 

내 마음에도 바람이 불어서 

흐려진다면 얼마나 좋을까

누군가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

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.
#17
했었지, 그래 우리도 사랑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