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했었지, 그래 우리도 사랑을

했었지, 그래 우리도 사랑을

무언가 꾸준히 한다는 건 참 어려운 일 같아
그랬지, 그래 우리의 사랑도
다 내 사랑이 소모품이라 그랬던 걸까
나는 소모품인걸까

유통기한이 일주일 남은 치즈 말이야
그거 그대로 냉장고에 넣어 뒀으니까
언젠가 꼭 먹어줘 버리지 말구

그럼 안녕 사랑했던 새벽 바람

누군가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

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.
#15
애매한 사랑은 남색
#17
제목 없음